[11월 15일(목) Cooking Class] 불가사리와 거미 (Starfish and the spider)

계속 ‘조직없는 조직화’ 시리즈 수업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번 달에는 위계(Hierarchy) 조직과 네트워크 조직의 특성을 비교하고 어떻게 모두가 네트워크 조직으로 점차 진화해갈 수 있을지 논의합니다.

여기서 네트워크 조직이란 두가지 관점을 모두 포함합니다. 하나는 조직도와 각 멤버의 역할과 책임, 관계의 변화이며, 또 하나는 회사와 고객, 파트너들의 역할의 변화와 경계없는 조직화입니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비즈니스 모델 자체가 ‘조직없는 조직화’로 변화해가는 과정을 체험하게 됩니다.

불가사리와 거미. 현재는 절판된 책이다. 오가닉미디어랩에서 재출간을 한번 추진해볼까 고민중.

특별히 이번 쿠킹클래스에서는 이러한 조직의 특성을 극명한 사례로 재미있게 풀어낸 책 ‘불가사리와 거미’를 중심으로 진행합니다. 중앙집권화된 조직과 분권화된 조직은 본질이 다릅니다. 단순히 기능적으로 조직도를 좀 더 수평적으로 그린다고 얻어질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떻게 조직이 확실한 리더도 없이, 위계체계도, 중앙본부도 없이 생명력을 가지고 진화할 수 있을까요? Continue reading

[8월 16일(목) Cooking Class] 블록체인과 일인상점

견디기 어려웠던 이 여름도 어느새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네요! 저희는 그동안 ‘일인상점’ 서비스 런칭에 집중해왔는데요, 곧 베타 오픈을 앞두고 있습니다. 8월 쿠킹클래스에서는 일인상점에 적용될 블록체인 메커니즘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일인상점은 투명성을 바탕으로 신뢰를 만드는 참여자의 네트워크입니다. 이는 블록체인의 철학과 온전히 일치합니다.

커머스 영역에서 일인상점과 같은 ‘Decentralized Network’이 어떻게 블록체인과 결합되며, 특히 스마트 컨트랙트와 토큰 디자인, 거버넌스 구조 등 설계 방식과 적용점에 대해 논의합니다. 이를 통해 네트워크의 신뢰와 가치를 어떻게 극대화할 것이며 구현과 운영 과정에서 어떤 이슈들이 존재할 것인지 깊이 있게 토론하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Continue reading

[7월 19일(목) Cooking Class] 강을 건너온 사람들

7월 쿠킹클래스는 조금 새로운 방식으로 진행해볼까 합니다. 바로 참여자 여러분들의 이야기입니다. 이번 달의 주제를 고민하던 중 최근 2개의 사건이 있었습니다. 모 컨퍼런스에서 월드비전 전담반의 네트워크 체험에 대한 발표가 있었고 2018년 상반기 테이스팅 클래스의 종강이 있었습니다. 월드비전 전담반은 그동안 어떻게 네트워크를 체득했는지 발표했는데, 스스로를 ‘강을 건너온 사람’으로 칭하며 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지 고백을 나눠주었습니다. 쿠킹클래스에서도, 저희와 평소 하는 회의에서도 들어볼 수 없는 소중한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테이스팅 클래스에서는 8주 과정을 통해 네트워크 기반의 사고, 네트워크 기반의 가치를 만드는 것이 어떤 것인지 생각해보게 되고, 아직 답을 알 수 없지만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오게 되었다는 체험의 나눔이 있었습니다. 사실 저희도 이런 과정을 거쳤기에 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쿠킹 클래스의 많은 분들이 같은 과정을 거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무엇이 강을 건너기 전과 후를 가르는 것일까요? 돌이킬 수 없는 사고란 무엇일까요?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요?

이번에는 이런 진솔한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나누고, 서로의 현재를 점검하고 도와주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이어서 네트워크의 체험이 어떻게 기획으로 이어지는지 맥락화(Contextualization/사용자 행동 설계)의 수정 과정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끝으로(시간이 된다면) 오가닉 미디어 밸리가 만들고자 하는 가치와 운영 방법에 대해서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월드비전 전담반 김수지님.

Continue reading

[5월 17일(목) Cooking Class] 부산 원정대 (From manufacturing to organic network)

5월 쿠킹클래스는 부산에서 1박2일로 진행됩니다. 디지털 임플란트 회사인 (주)디오가 어떻게 네트워크 회사로 변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지, 그 생생한 체험을 함께 나눕니다. 지금까지 오가닉 미디어랩과의 여정을 공개하고, 조직내에서 실행하면서 단계별로 얻게 된 인사이트, 시행착오와 어려움, 배움과 의사결정, 앞으로의 계획을 나눌 예정입니다.


Continue reading

‘오가닉 미디어 밸리(Organic Media Valley)’가 시작됩니다.

‘오가닉 미디어 밸리(Organic Media Valley)’가 시작됩니다.

‘오가닉 미디어 밸리(Organic Media Valley)’의 시작을 신고합니다. 어디서부터 말씀을 드려야 할까요?

생각의 틀 전환을 위한 5년: 실험실의 네트워크

오가닉미디어랩을 시작한지 꼬박 5년. 처음에는 모든 생각의 틀을 “네트워크”로 전환해야 한다는 신념으로 시작했습니다. 지식을 만들고 블로그 포스트로 전하다 책이 되었고, 신념을 같이 하는 분들이 하나둘씩 생기고, 그렇게 정기적으로 오프라인에서 만나는 행사인 맛보기 수업을 열게 되었습니다. Continue reading

[조직없는 조직화] 코인(coin)인가, 네트워크인가?

[조직없는 조직화] 코인(coin)인가, 네트워크인가?

2013년 처음 비트코인을 접했을 때는 신기하고 반가웠다. 어떻게 우리가 믿어온 제품·비즈니스의 네트워크화 현상을 이렇게 한 몸에 설명하는 시스템이 있는지 놀라웠고 한번은 정리해야겠다고 결심했다. 그런데 마음처럼 쉽지가 않았다. 내용을 파면 팔수록 미궁에 빠졌고 모든 이슈는 서로 네트워크로 얽혀 있었으며 구조는 상상을 초월하게 정교했다.

이런 과정에서 도출한 하나의 사실은,  이것은 이전 통화 시스템과의 완전한 결별이며, 그 자체가 유기적으로 진화하는 네트워크의 사례라는 것이다. 지금부터 비트코인을 3가지 관점으로 살펴보고 문제가 왜 코인이 아니라 네트워크에 있는지 정리한다. Continue reading

[4월 20일(목)Tasting Class] 테슬라의 모든 것 (Everything about Tesla)

4월의 주제는 ‘테슬라’입니다. 오가닉미디어랩의 여러 글이 테슬라를 다뤄왔는데요, ‘네트워크가 제품’임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이기 때문입니다. 이번 수업에서는 테슬라의 네트워크 구조, 작동 원리와 메커니즘을 총체적으로 이해하고 자신의 비즈니스에 적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는 것이 목표입니다.

테슬라의 전기충전소 네트워크(Supercharger Network)는 전기차와 충전소가 양면 네트워크임을, 플리트 러닝 네트워크(Fleet Learning Network)는 테슬라가 전기차를 만드는 회사가 아니라 전기차의 네트워크를 만드는 회사임 알려줍니다. 그밖에도 고객 추천 인센티브 프로그램(Referral Program) 등은 고객이 영업사원임을,  나아가 Tesla Network(자율 주행 테슬라로 이루어질 ‘우버’와 같은 서비스) 등은 테슬라의 미래를 네트워크 관점에서 극명하게 보여줍니다.

지금까지 저희가 다양한 주제에서 사례로 등장했던 테슬라의 비즈니스 메커니즘을 하나로 엮는 시간, 유기체로서의 테슬라를 파헤치는 시간이 될 것입니다. 많은 분들의 참여 부탁드립니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