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가닉 시리즈 on Live] ‘2인 3각 릴레이 산타’와 조직없는 조직화

[오가닉 시리즈 on Live] ‘2인 3각 릴레이 산타’와 조직없는 조직화

진작에 글을 쓰고 싶었는데, 스타트업을 하며 라이브 서비스를 하며 글로 무언가를 정리한다는 것은 쉽지 않았다. 사치스럽다는 생각도 들었다. 하루 하루 정신없이 지내다 보면 바쁜 하루가 가고 새벽이면 잠이 쏟아진다. 그렇게 2년이 흘렀고 이제는 더 이상 견디기 어려운 지경이 되었다. 그만큼 몸으로, 가슴으로 쓰라리게 배운 이야기를, 그래서 다시 앎으로 정리해야 하는 시간이 오고 있다.

2차원에서 다차원으로

모니터속 인터넷 페이지는 평면적이지만 네트워크는 다차원이다. 가판대, 진열대, 쇼윈도우는 2차원이다. 여기서는 눈에 보이는 상품들, 생김새, 숫자, 가격이 중요한 대부분의 정보가 된다. 반면 네트워크의 차원은 한눈에 보이지 않는다. 친구를 셀 수 있어도 친구의 ‘관계’는 눈으로 보거나 셀 수 없는 것과도 같다.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