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rganic Journey] 1. 후원자는 누구인가?

한 조직에 속하지 않은 참여자들이 같은 방향을 보고 움직이기 위해서는 “왜?”라는 질문이 더욱 중요합니다. 월드비전의 오가닉 여정을 소개합니다.

원문: https://moduvillage.wordpress.com/2017/12/26/organicjourney1/

모두의 마을

뭐 그리 어려운 글이라고 이렇게까지 마음 고생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글을 쓰고 지우기를 정말 수십 번 반복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월드비전의 고민과 새로운 발견의 과정을 담기에는 부족함이 많은 글임을 고백합니다. 이 글 또한 참여자들의 피드백을 통해 더 의미있게 성장해가길 기대해봅니다.

월드비전14명의 직원들은 오가닉 미디어랩과 함께 지난 4개월 동안 우리의 고민들에 직면하여 어느 때보다 치열하게 그 답을 찾아왔고, 찾아가고 있습니다. 아직은 작고 연약한 시작이지만 이 과정이 생명력있게 이어져가길 바라며 안과 밖의 경계없이 이 여정을 여러분에게 공유하고자 합니다.

고민의 출발점과 새로운 여정의 시작

1991년 한국월드비전은 도움을 받는 국가에서 도움을 주는 국가로 첫 걸음을 떼었습니다. 007 가방에 사랑의 빵과 후원신청서를 넣고 기회가 될 때마다 나눔을 요청하고, 기아체험 제안서를 들고 백방으로 뛰어다니며 문전박대를 당하면서도 생명을 살리는 이 일에 왕거지가 되기를 부끄러워하지 않았던 선배들이 있었기에 그 수고가 열매를 맺어 하룻 밤 사이에 1만명의 후원자가 생기고, 물질적인 보상이 없음에도 후원자 추천을 통해 한 해 몇 천명의 후원자가 생기는 기적 같은 일들이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최근 우리의 열심만으로는…

View original post 646 more wor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