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15일(목) Cooking Class] 불가사리와 거미 (Starfish and the spider)

계속 ‘조직없는 조직화’ 시리즈 수업을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번 달에는 위계(Hierarchy) 조직과 네트워크 조직의 특성을 비교하고 어떻게 모두가 네트워크 조직으로 점차 진화해갈 수 있을지 논의합니다.

여기서 네트워크 조직이란 두가지 관점을 모두 포함합니다. 하나는 조직도와 각 멤버의 역할과 책임, 관계의 변화이며, 또 하나는 회사와 고객, 파트너들의 역할의 변화와 경계없는 조직화입니다. 이를 통해 궁극적으로 비즈니스 모델 자체가 ‘조직없는 조직화’로 변화해가는 과정을 체험하게 됩니다.

불가사리와 거미. 현재는 절판된 책이다. 오가닉미디어랩에서 재출간을 한번 추진해볼까 고민중.

특별히 이번 쿠킹클래스에서는 이러한 조직의 특성을 극명한 사례로 재미있게 풀어낸 책 ‘불가사리와 거미’를 중심으로 진행합니다. 중앙집권화된 조직과 분권화된 조직은 본질이 다릅니다. 단순히 기능적으로 조직도를 좀 더 수평적으로 그린다고 얻어질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어떻게 조직이 확실한 리더도 없이, 위계체계도, 중앙본부도 없이 생명력을 가지고 진화할 수 있을까요? Continue reading

[8월 16일(목) Cooking Class] 블록체인과 일인상점

견디기 어려웠던 이 여름도 어느새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네요! 저희는 그동안 ‘일인상점’ 서비스 런칭에 집중해왔는데요, 곧 베타 오픈을 앞두고 있습니다. 8월 쿠킹클래스에서는 일인상점에 적용될 블록체인 메커니즘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일인상점은 투명성을 바탕으로 신뢰를 만드는 참여자의 네트워크입니다. 이는 블록체인의 철학과 온전히 일치합니다.

커머스 영역에서 일인상점과 같은 ‘Decentralized Network’이 어떻게 블록체인과 결합되며, 특히 스마트 컨트랙트와 토큰 디자인, 거버넌스 구조 등 설계 방식과 적용점에 대해 논의합니다. 이를 통해 네트워크의 신뢰와 가치를 어떻게 극대화할 것이며 구현과 운영 과정에서 어떤 이슈들이 존재할 것인지 깊이 있게 토론하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Continue reading

[7월 19일(목) Cooking Class] 강을 건너온 사람들

7월 쿠킹클래스는 조금 새로운 방식으로 진행해볼까 합니다. 바로 참여자 여러분들의 이야기입니다. 이번 달의 주제를 고민하던 중 최근 2개의 사건이 있었습니다. 모 컨퍼런스에서 월드비전 전담반의 네트워크 체험에 대한 발표가 있었고 2018년 상반기 테이스팅 클래스의 종강이 있었습니다. 월드비전 전담반은 그동안 어떻게 네트워크를 체득했는지 발표했는데, 스스로를 ‘강을 건너온 사람’으로 칭하며 왜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지 고백을 나눠주었습니다. 쿠킹클래스에서도, 저희와 평소 하는 회의에서도 들어볼 수 없는 소중한 이야기가 있었습니다.

테이스팅 클래스에서는 8주 과정을 통해 네트워크 기반의 사고, 네트워크 기반의 가치를 만드는 것이 어떤 것인지 생각해보게 되고, 아직 답을 알 수 없지만 더 이상 돌이킬 수 없는 강을 건너오게 되었다는 체험의 나눔이 있었습니다. 사실 저희도 이런 과정을 거쳤기에 이 일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쿠킹 클래스의 많은 분들이 같은 과정을 거치셨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무엇이 강을 건너기 전과 후를 가르는 것일까요? 돌이킬 수 없는 사고란 무엇일까요? 우리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요?

이번에는 이런 진솔한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나누고, 서로의 현재를 점검하고 도와주는 시간을 갖고자 합니다. 이어서 네트워크의 체험이 어떻게 기획으로 이어지는지 맥락화(Contextualization/사용자 행동 설계)의 수정 과정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끝으로(시간이 된다면) 오가닉 미디어 밸리가 만들고자 하는 가치와 운영 방법에 대해서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지겠습니다.

월드비전 전담반 김수지님.

Continue reading

[6월 21일(목) Cooking Class] 인터페이스 설계 (Interface Design)

6월 쿠킹클래스의 주제는 ‘인터페이스 설계’입니다. 먼저 지난 수업에서는 네트워크 관점에서 인터페이스의 개념을 다뤘습니다. 특히 정보, 행위, 기억으로 구성된 인터페이스를 분석하고 어떻게 MVN 즉 네트워크 구조와 연결될 수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이번 수업은 그 다음 단계입니다. 구체적인 인터페이스의 설계 프로세스와 방법론을 살펴봅니다.

고객의 행동이 주체가 되는 UI 설계란 어떤 것일까요? UI는 단순히 눈에 보이는 디자인이 아니지요. 네트워크 구조와 고객 행동 설계, 데이터 베이스 설계 등은 서로 뗄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습니다. 살아있는 인터페이스의 설계가 살아있는 네트워크를 만듭니다. 그 방법론을 함께 공부하고 실제 진행되고 있는 적용 사례를 공유합니다.

인터페이스는 미디어의 3C 중 컨테이너 즉 연결의 구조와 컨텍스트 즉 연결의 환경의 교집합으로 나타난다.

Continue reading

[5월 26일] 테이스팅 클래스(3): 고객은 누구인가?(Redefinition of customers)

상반기 테이스팅 클래스 3회차 수업 안내. 안과 밖이 없는 연결된 세상에서 고객이란 누구인가? 만약 오가닉 마케팅이 바이럴 마케팅의 또 다른 표현이라면 고객의 역할은 제품을 구매하고 소문을 내주는 것에 국한될 것이다. 그리고 우리의 목적은 여전히 타겟에게 제품을 전달하는 것에서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고객의 활동사슬(Chain of Actions)’, 윤지영, 오가닉 마케팅, 2017.

그래서 이 수업은 ‘연결된 세상의 고객’을 본질적으로 다시 정의하는 데에 할애되었다. 이를 통해 고객이 만드는 제품 즉 네트워크의 실체에 대해 논의한다. 고객이 구매자, 매개자, 판매자가 될 때 이들이 만드는 네트워크는 단순히 구매한 사람들의 집합이 아니다. 콘텐츠로 매개된 사람들, 사람들로 매개된 콘텐츠의 네트워크의 실체가 드러난다. 고객의 정의와 역할, 네트워크의 분석과 측정 등에 대해 살펴보고 이것이 비즈니스의 본질을 어떻게 바꾸는지 결론에서 논한다. Continue reading

[5월 17일(목) Cooking Class] 부산 원정대 (From manufacturing to organic network)

5월 쿠킹클래스는 부산에서 1박2일로 진행됩니다. 디지털 임플란트 회사인 (주)디오가 어떻게 네트워크 회사로 변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지, 그 생생한 체험을 함께 나눕니다. 지금까지 오가닉 미디어랩과의 여정을 공개하고, 조직내에서 실행하면서 단계별로 얻게 된 인사이트, 시행착오와 어려움, 배움과 의사결정, 앞으로의 계획을 나눌 예정입니다.


Continue reading

[4월 19일(목) Cooking Class] 컨텍스트와 인터페이스 (Context and Interface)

4월 쿠킹클래스의 주제는 ‘인터페이스’입니다. 지난 시간까지 네트워크 구조 설계와 성장에 대해 진행했는데요, 이번 달은 구체적으로 사용자들의 “행동”이 일어나고 “경험”이 생성되는 인터페이스에 대해 집중 논의합니다. 인터페이스는 컨텍스트를 만드는 실체입니다.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UI, UX가 아니라, 12월에 진행된 “Contextualization“을 구현하는 과정입니다.

Continue reading